회사에는 돈을 벌자는 사람이 있어야 한다. 기술로 최고인 사람, 디자인을 잘하는 사람, 인사 제도에 노력하는 사람, 투명한 회계에 힘쓰는 사람 등 여러 구성원이 다 필요하지만 그들 중에 ‘우리는 돈을 벌어야 한다’고 아우성치는 사람이 한둘 쯤은 있어야 한다. 그래야 회사가 살아남을 수 있고, 성장할 수 있다.

회사는 취미생활하는 동아리나 자기계발하는 학원이 아니니까. 물론 동료들과 즐겁게 생활하는 것은 동아리와 같고 일을 하며 스스로 발전한다는 점에서는 학원과도 같은 존재지만 다른 곳은 돈을 내며 다니는 곳이고 회사는 돈을 받으며 다니는 곳이다.

회사가 돈을 벌지 못하면 즐거운 일상도 없고 자기 계발도 없으며 장인정신을 쏟아부을 제품도 없고 내 오랜 충성과 노력의 달콤한 결실도 없다.

그런 점에서 돈을 벌자는 주장은 비단 영업사원이나 재무담당만의 이야기는 아니어야 한다. 심지어 영업사원이나 재무담당 조차도 회사가 돈을 벌어야 한다는 이야기를 별로 하지 않는 경우도 있다.

결국 이 문제 또한 사장의 책임일 것이다. 사장이 너무 돈돈 하면 혹 제품의 질이 떨어질 수도 있고 조직 문화가 경직될 수도 있지만, 또 그렇다고 너무 풀어져 버리면 외려 그 조직이 한순간에 날아가 버릴 수도 있기 때문에 사장은 균형을 잘 맞춰주어야 하는 것이다.

여러가지로 우리도 참 부족한 부분이었다고 생각을 하는데 아무쪼록 지금이라도 나부터 균형을 잘 맞추어 가고자 한다. 이 자리가 여러모로 참 오래 걸려야 조금씩 배우는 자리고, 부족한 나는 특히 더 오래 걸린다. 그런 점에서 우리 동료들에게는 미안함도 많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