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 우선 언젠가는 망한다고 하는 ‘기업의 운명’과 그런 기업을 존속시키기 위해서 짊어지고 가야 할 ‘기업인의 숙명’을 냉정하게 보고 받아들이는 것이 필요합니다. 기업의 운명을 깊이 인정하면 할수록 기업인의 숙명은 더 또렷해지는 법입니다. 궁극까지 기업의 운명을 받아들이면 거기서부터 기업인에게는 기업의 운명에 대한 무한 책임감만 남습니다. 기업인이 하나하나의 위기 상황을 정면으로 대면할 수 있게 된다는 말입니다. 그리고 문제 상황 속에 담대하고 솔직하게 뛰어들게 된다는 말입니다. 그렇게 되면 기업인의 생각과 행동의 결과에서 사익과 공익의 구분이 없어지게 됩니다. 그래서 솔선수범하고 자기 희생하는 기업인이 있으면 기업은 쉽게 망하지 않습니다. 이런 기업인의 의식이 위기관리경영의 알파이고 오메가입니다.”

S&T그룹 최평규 회장의 책 <뜨거운 노래는 땅에 묻는다> 중에서.

나는 이 문단을 읽으며 정말이지 현기증이 날뻔했다. 그냥 슥 보면 뻔한 내용 같기도 하지만 사실 행간에 어마어마한 내공이 숨겨져 있는 그런 글이다.

어떻게 저런 생각을 하고, 또 저리 표현할 수 있는지. 참 저런 대선배들 앞에 나는 걸음마 뗀 병아리 정도나 될까 싶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