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실함과 진지함이 사무치는 밤이다. ‘운’은 누구에게나 오는데 그걸 오래도록 기다릴 수 있는가는 결국 ‘신념’의 문제라는 노정석 사장님 말씀이 계속 뇌리에 멤돈다. 여러모로 또 한 막의 큰 배움과 깨달음을 구하는 시기다 요즘은. 내가 언젠가 나의 ‘때’에 이르르려면 우선 마음을 깨끗이 하고 기본을 바로 세울 필요가 있다는 생각을 한다. 이 긴 수행의 끝에는 대체 무엇이 있을까. 한 절반 정도라도 가볼 수 있을까? 오늘에 최선을 다하자.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