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존심이 밥 먹여주나

사람들이 미안하다, 잘못했다, 개선하겠다 하는 말들을 왜 그리 꺼내기 어려워할까? 나는 대표치고는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미안하다는 말을 많이 하는 편인데 때로는 부끄럽거나 자존심 상할 때가 있지만 그래도 그때그때 미안하다고 먼저 말하는 것이 결과적으로 더 큰 문제를 피할 수 있었던 것 같다. 그런데 아주 사소한 사안에 대해 내게 ‘미안하다’, ‘잘못했다’고 말하면 끝날 사람들이 그 말을 하지 못해 더 큰 문제로 키우는 것을 많이 봤다. 한 두 사람의 문제가 아니고 학교나 회사나 동아리나 사회모임이나 어딜가나 겪은 일이다. 왜 우리는 먼저 ‘미안하다’, ‘잘못했다’ 말을 못하나? 그 말이 뭐 그리 대수라고. 훌륭한 사람은 미안하다 잘못했다 해도 남들이 인정할 것이고, 무능한 사람은 자기가 아무리 꼿꼿이 자존심 세워도 남들이 인정하지 않을 것이다. 자존심이 밥 먹여주는게 아니라 능력이 밥 먹여 준다. 일할 기회가 있어야 내 능력 검증하고 발전시키고 하는데, 사람들이 나랑 일하고 싶어야 일할 기회가 많이 주어지는 것 아니겠는가. 사람들이 나랑 일하고 싶으려면 어찌 해야 하나? 내가 잘못한건 쿨하게 먼저 사과하고, 일 열심히 하고, 좋은 결과 나오면 같이 나누고 하는 것 아니겠나. 사소한 잘못이라도 잘못 인정 안하는 사람과 누가 일하고 싶을 것이며 그럼 어떻게 성장할 기회를 얻으며 어떻게 훌륭한 사람이 되겠나. 모든 것의 시작은 진정한 자신감으로부터 나오는 솔직한 반성과 겸손에서 나온다. 잘못했다고 말하면 연말 인사고과가 나빠질까봐 상사에게 잘못했다 말하지 못하나? 내 장담하는데 잘못이나 실수가 있으면 먼저 미안하다, 잘못했다 말하는 사람이 잘못 하고도 가만히 있는 사람보다 훨씬 더 좋은 평가를 받을 것이다. 회사에서나 세상에서나.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