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려한 무대 뒤의 소중한 보석들에게

이렇게 화창한 오월의 봄날, 매년 거의 하루도 거른적 없는 대학 축제 기간을 뒤로 하고 아버지 항암 시작에 병원을 두어번 가보니 새삼 ‘세상엔 남들이 즐겁게 웃고 떠들 때 같은 나이임에도 그러지 못하는 이들이 수두룩하겠구나’ 하는 반성이 들었다. 등록금 벌려고 남들 놀 때 열심히 야간 알바해야 하는 학생도 있고, 불철주야 가족의 건강을 돌보아야 하는 젊은이도 있을 것이다. 또 여러가지 사정으로 보이지 않는 곳에서 눈물을 훔치고 있을 청춘도 숱할 것이다. 그러고 보면 그동안 너무 고생하지 않고 살아온 것 같다. 내 딴에는 맨날 사업하며 사람에 상처입고 빚지고 돈 구하러 다니며 생고생을 하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이것은 ‘불가피하게’ 또래들처럼 살지 못하는 청춘들과 비교해 보면 그냥 사치였던 것 같다. 이것은 결국 내가 선택한 길이 아닌가. 그동안 삶의 길을 선택할 수 있는 호사를 누릴 수 있었음에 감사하고, 지금 이순간에도 스스로 선택하지 않았을지 모르는 어려움을 겪고 있을 이 땅의 수많은 숨겨진 무대 뒤의 청춘들에게 “결국 그렇기에 훗날 당신이 누구보다 더 강인해지고 더 소중히 빛날 것”이라고 말하고 싶다. 나조차도 그런 절실하고 간절한 사람을 이길 어떤 재간도 없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