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같은 사람을 위한 얘기

(우리 회사나 같은 업계를 제외하고) 요새 나랑 같이 일하는 사람 중에는 해당 업계 동료들의 오해를 조금 사고 있는 사람이 있는데 그들을 볼때면 나를 보는 것도 같아 사뭇 측은한 마음이 들 때가 있다.

사실 누구 못지 않게 열심히 하는데 딱히 자기 잘못이라고 단정할 수 없는 이유들로 인해 뚜렷한 성과를 못낸다거나, 그 성과를 만회해보려 약간 더 부대끼며 뛰어다닌 것뿐인데 사람들이 쟤 오버한다고 수군댄다거나, 일정이고 계획이고 마음만 급해서 성급히 잡았다가 막판 가서 허둥댄다거나 하는 모습들을 보면 마냥 남의 얘기 같지만은 않아 이내 서글퍼진다.

그럼에도 세상에는 똑같은 환경에서 압도적 성과를 내는 이도 존재하고, 필요할 때만 잠깐 힘 빼면서도 똑똑히 챙기는 이들도 분명 있고, 말도 안되는 일정과 계획을 잡더라도 밤새 토씨 하나 안틀리고 완벽하게 해내오는 이들도 있다.

그렇기 때문에 항상 비교되고 오해 받아도 적극적으로 내 편 들어 해명해줄 사람도 많지 않으며 후자가 계속 양의 사이클을 반복하며 더 발전해갈 때, 전자는 음의 사이클을 반복하며 점점 더 악순환에 빠지게 되는 것이다.

그걸 끊기 위해 부단히도 노력해야만 한다. 내가 이때껏 해온 방식이 맞는지, 내가 믿어온 바가 옳은지, 내가 경험한 것이 다인지.

끊임없이 회의하고 나도 잘 모르겠는 것은 이제 똑똑한 후배나 나를 믿고 함께하고 있는 우리 동료들의 가능성을 믿고 위임하는 것이 그 모든 음의 고리를 끊는 지름길이 아닌가 싶다. 아니면 유일한 길인지도 모르고.

아무튼 이제는 후배를 믿고 더 큰 경험을 할 수 있도록 기회를 주는 것이 내가 선배로서뿐 아니라 제작자이자 기업인으로서도 더 롱런할 수 있는 길이 아닐까 한다. 알량한 경험이 좀 생겼다고 자꾸 거기 대입해 아집을 부린다면 나이만 젊은 꼰대가 따로 없을 것이다.

논쟁이 되는 사안에 대해 어차피 나도 100% 확실한 답이 없는데 내가 특정 사안에만 들어맞는 반쪽짜리 경험에 기초해 태클 거느라 프로젝트를 마냥 지연시키고만 있는 것은 아닌지 스스로 따져보아야 할 것이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